Posted inChina

中 알리바바, 차세대 AI칩 ‘한광 800’ 공개

알리바바가 자사 전자상거래 사이트 타오바오(Taobao)에 매일 올라오는 약 10억 개의 제품 이미지를 고객에 맞게 맞춤 검색과 추천 용도로 분류했을 때 약 한 시간이 걸렸지만, 한광 800을 썼을 때는 같은 일을 끝내는 데 단 5분밖에 걸리지 않는다.  
최근 항저우에서 열린 콘퍼런스에서 알리바바의 차세대 AI칩인 ‘한광 800’이 공개됐다. (사진: Engadget)

국이 인공지능과 5G 등 신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가 기계학습 전문 인공지능(AI) 칩을 새로 선보였다고 최근 차이나데일리가 보도했다.

 

알리바바는 항저우에서 열린 알리바바 클라우드 연례 컴퓨팅 콘퍼런스에서 자체 개발한 이 AI칩을 공개했다. NPU(Neural Processing Unit·신경망 처리 장치)인 이 칩의 이름은 한광(含光) 800’이다.

알리바바 클라우드 인텔리전스(Alibaba Cloud Intelligence)의 제프 장 최고기술책임자(CTO)이자 사장은 한광 800의 출시는 에너지 효율을 높여주는 동시에 현재와 신생 사업 모두를 견인할 컴퓨팅 능력을 키워줄, 차세대 기술을 추구하는 우리의 노력에 있어 중요한 단계라고 말했다. 그는 또 고객들이 우리의 클라우드 사업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칩으로 가능한 고급 컴퓨팅에 접근할 수 있게 해줄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이 칩은 2017년 말 알리바바가 세운 연구소인 다모아카데미(DAMO Academy)와 알리바바의 반도체 담당 사업부인 T-헤드가 공동 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칩이 상용 판매되고 있지는 않지만, 전자상거래 사이트에서의 제품 검색과 자동번역, 맞춤형 상품 추천, 광고, 지능형 고객 서비스 등 소비자 경험을 최적화하는 데 활용되고 있다.

알리바바가 자사 전자상거래 사이트 타오바오(Taobao)에 매일 올라오는 약 10억 개의 제품 이미지를 고객에 맞게 맞춤 검색과 추천 용도로 분류했을 때 약 한 시간이 걸렸지만, 한광 800을 썼을 때는 같은 일을 끝내는 데 단 5분밖에 걸리지 않는다.

이날 콘퍼런스에 참가한 한 기술 전문가는 한광 800의 차별점은 알고리즘이 칩에 직접 내장되어 있다는 사실이다라면서 알리바바는 소프트웨어뿐 아니라 하드웨어에도 기술적인 강점이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Asia Times Financial is now live. Linking accurate news, insightful analysis and local knowledge with the ATF China Bond 50 Index, the world's first benchmark cross sector Chinese Bond Indices. Read ATF now.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