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inWorld

美 하원, ‘홍콩 인권민주화법’ 만장일치로 통과…中 강력 반발

홍콩인권민주화법은 미국 정부에 매년 홍콩의 자치 수준을 평가하고 홍콩의 특별 지위 지속 여부를 결정할 것을 요구한다.
14일 저녁 홍콩 시민들이 미국 의회의 홍콩인권민주화법 통과를 촉구하며 플래카드를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 RTHK)

국 하원이 15(현지시간) 홍콩인권민주화법(Hong Kong Human Rights and Democracy Act)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키면서 현재 홍콩에서 벌어지고 있는 친()민주화 시위에 대한 지지를 드러냈다. 하지만 이로 인해 중국으로부터 강력한 반발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원을 통과한 홍콩인권민주화법은 상원 통과 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을 거쳐야 발효된다. 상원을 통과하더라도 트럼프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다.

이보다 하루 앞선 14일 저녁에도 홍콩에서는 주최 측 추산 20만 명이 모여 홍콩인권민주화법을 지지하는 목소리를 냈다. 경찰은 불과 25,000명만이 모였다고 주장했다. 시위대는 홍콩 센트럴 차터가든 공원에 모여 미국 성조기를 흔드는 등 미국 의회의 법안 통과를 촉구했다.

홍콩인권민주화법은 미국 정부에 매년 홍콩의 자치 수준을 평가하고 홍콩의 특별 지위 지속 여부를 결정할 것을 요구한다. 또 홍콩의 기본 인권과 자유를 억압한 책임이 있는 인물의 미국 비자 발급을 금지하고, 자산을 동결하는 제재 내용도 담고 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 법이 중국 내 중대한 상업적 이해관계 속에서 미국이 인권을 지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상기시켜주는 중요한 법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벤 레이 루한 민주당 의원은 하원이 방금 홍콩 국민에게 강력한 메시지를 보냈다면서 우리는 민주주의와 정의를 위해 싸우는 당신들 편이다라고 말했다.

하원은 중국의 홍콩 간섭을 비난하고, 시위대를 지지하며 미국과 홍콩 사이의 관계를 재확인하는 결의안도 통과시켰다.

이 같은 미국의 움직임에 홍콩 정부는 반발했다. 홍콩 정부 측 대변인은 외국 의회가 홍콩 내부 문제를 간섭해서는 안 된다라며 홍콩은 현재 일국양제 원칙을 성공적으로 지키고 있다라고 밝혔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도 미국의 결정에 강력한 대응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하며 하원의 홍콩인권민주화법 통과에 대해 강력한 반대의 뜻을 드러냈다.

중국 외교부는 성명을 통해 홍콩인권민주화법이 발효될 경우 미·중 관계가 손상될 뿐만 아니라, 미국의 이익도 크게 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