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inChina

중국, 슈퍼컴퓨터 동원해 외계인 찾는다

중국의 슈퍼컴퓨터인 텐허-2호가 세계 최대 전파 망원경이 보내온 자료를 분석하는 임무를 맡을 예정이다.
기술자들이 중국에서 가장 강력한 성능을 자랑하는 슈퍼컴퓨터인 텐허-2호(Tianhe-2)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 인민일보)
국이 슈퍼컴퓨터를 활용해 세계 최대 전파 망원경인 SKA(Square Kilometer Array)가 생성하는 엄청난 양의 데이터 분석에 나설 예정이다.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은 2020년부터 호주와 남아공에서 SKA를 건설할 계획에 맞춰 지역 데이터 센터를 세우기로 했다. SKA 건설은 은하계 깊숙한 곳에서 외계인과 다른 세계를 찾는 야심 찬 다국적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SKA는 약 1평방킬로미터의 범위 내에서 3,000킬로미터 넘게 퍼져있는 수많은 소형 안테나를 통해 수신되는 신호를 통합할 수 있는, 가장 크고 가장 발전됐고 민감한 전파 망원경이다.   

호주에 세워질 SKA의 일부의 컴퓨터 렌더링 (사진: 배포자료)

SKA는 지금까지 존재한 그 어떤 무선기기보다 약 50배 높은 감도로 깊은 우주 공간에서 극히 희미한 전파까지 탐지하고 포착할 수 있다.

SKA의 안테나는 남반구에, 그리고 핵심 기지는 무선 주파수 간섭과 배경 잡음이 가장 적고 은하수가 가장 잘 보이는 웨스턴 오스트레일리아(Western Australia)와 남아공에 각각 세워질 예정이다.

이 슈퍼 망원경 프로젝트는 천문학자들이 광범위한 시야각, 초고속 조사 속도, 초고도 관측 해상도의 도움으로 우주의 진화를 연구하고, 중력과 우주 자기장의 비밀을 풀고, 외계 생명체를 찾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중국과학원Chinese Academy of Sciences) 산하 상하이천문관측소(Shanghai Astronomical Observatory)의 안 타오(An Tao) 실장은 “SKA가 천문학적인 양의 미가공 데이터를 생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SKA의 데이터 흐름이 전 세계 인터넷 트래픽의 총량보다 훨씬 더 많으며, 데이터의 전송, 저장, 컴퓨팅, 분석 및 보관이 연구 결과를 좌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의 빅데이터 관리 및 분석 전문지식이 이러한 과제를 해결하는 데 동원된다. 중국은 지역 데이터 처리 센터 1차 프로토타입의 설계와 건설을 끝냈다.

중국 국방과학기술대학(이 개발한 슈퍼컴퓨터 텐허-2호 (사진: 인민일보)

이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처리하는 난도 높은 작업은 한때 세계에서 가장 빠른 컴퓨터였던 슈퍼컴퓨터 톈허-2호가 맡는다. 텐허 2호는 현재 광저우에 있는 전국슈퍼컴퓨터센터(National Supercomputer Center)에 설치되어 있다.

Asia Times Financial is now live. Linking accurate news, insightful analysis and local knowledge with the ATF China Bond 50 Index, the world's first benchmark cross sector Chinese Bond Indices. Read ATF now.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