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잉원 대만 총통 (사진: 배포자료)

중국이 장기화하는 홍콩 시위와 중국 본토에 대한 대만 유권자의 인식을 바꿀만한 조치를 마련했다는 보도가 나온다. 이런 조치는 내년 1월 열리는 대만 대선에서 현재 지지율 1위인 민주진보당 소속 차이잉원 총통의 지지율을 끌어내리고 야당인 국민당 후보 한궈위 가오슝 시장에 대한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계획의 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대만 언론은 친중 성향의 국민당에 신뢰할 만한 재계 인사를 통해 정치자금을 지원할 수도 있으나, 이번에는 한궈위 시장이 유세에서 자신의 비전을 충분히 제시할 수 있도록 관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정부는 또 유권자들에게 호소하기 위해 대만 언론을 통해 치밀하게 계획된 이념적 캠페인을 유사 광고 형태로 전개하기도 했다.

중국은 지난 7월 말 자국민이 개인 자격으로 대만을 방문하는 것을 금지했다. 군사력을 동원해 대만을 봉쇄하는 등 강압적인 조치보다 우호적인 수단을 쓰겠다는 중국 정부의 의지가 반영된 조치다.

중국 정부는 이번 여행 금지 조치로 대만의 관광과 숙박업 종사자들이 정권이 교체돼야 경제가 살아난다는 주장을 펴기를 희망하고 있다.

이런 중국 정부의 행보는 일방적인 제재나 대만 접경지역에서 군사훈련을 하는 등 경제, 군사적 수단을 쓸 때 차이잉원 총통의 대선 가도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전략적 판단 때문이다.

하지만 아직 모두가 중국 정부의 새로운 전략에 동조하는 것은 아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중국 정부가 개인 자격의 여행뿐 아니라 단체의 대만 여행도 금지하고 수익을 내기 위해 중국 본토에 의존하는 대만 기업에 대한 제재에 나서는 한편, 더욱 큰 규모의 군사훈련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궈위 가오슝 시장은 차이 총리가 또 앞으로 4년간 대만을 통치하면 중국 정부가 대규모 군사훈련에 나서는 한편, 대만의 외교적 동맹국에 대만과의 국교를 단절하고 중국과 수교하라는 압박을 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만 독립을 추진하는 차이 총통과 여당인 민주진보당은 중국이 대만의 민주주의에 위협이 되고 있다며 대만이 중국의 영향권 안에 들어가면 현재 홍콩의 상황이 대만의 미래가 될 것이라고 주장해 왔다.

차이 총통의 지지율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대만을 되찾겠다는 의지를 강조한 이후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Asia Times Financial is now live. Linking accurate news, insightful analysis and local knowledge with the ATF China Bond 50 Index, the world's first benchmark cross sector Chinese Bond Indices. Read ATF now.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