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inChina

200만 명으로 불어난 홍콩 시위…송환법 철폐ㆍ람 행정장관 하야 요구

람 행정장관은 송환법 처리 강행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 Asia Times)
콩에서 일요일인 16일 범죄인 인도 법안(이하 송환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다. 

 

정부가 전날 시민들의 강력한 반대에 부닥친 송환법 추진을 연기한다고 발표했지만, 시민들은 완전 철폐를 요구하면서 길거리로 나온 것. 이날 시위에 참가한 약 200만 명의 시민(경찰 추산 338,000)은 송환법의 완전 철폐가 아닌 연기를 발표한 캐리 람 행정장관의 결정에 분노를 드러내며 그의 하야를 요구했다.

시위 참가자 수는 지난 9일 첫 송환법 반대 집회가 열렸을 때(주최 측 103만 명, 경찰 추산 24만 명)와 비교해 두 배로 늘어났다.   

정부 청사 인근 퍼시픽 플레이스 현장에서는 일부 시민들이 꽃을 헌화하며 전날 송환법에 반대하며 건물 옥상에서 투신해 숨진 한 시위자를 추모했다.

숨진 시위자의 죽음을 애도하는 물결 (사진: ASIA TIMES)

람 장관은 전날 정부가 지난 몇 달 동안 송환법에 대해 시민들에게 적절히 설명하지 못한 점에 대해 깊은 유감을 느낀다면서 송환법 연기를 발표했지만 이날 시위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시위를 주도하고 있는 지미 샘(岑子杰) 민간인권진선(民間人權陣線) 대표는 “람 장관은 시민들의 목소리를 경청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간인권전선은 정부가 송환법 반대 시위 참가자들의 체포를 중단하고, 지난 한 주 동안 체포한 사람들을 풀어주고, 612일 열린 시위를 폭동으로 규정하는 행위를 중단해줄 것을 요구했다.

(사진: ASIA TIMES)

홍콩 정부는 토요일 성명을 통해 행정장관은 정부의 미숙한 업무처리로 인해서 홍콩 사회에 상당한 논란과 논쟁을 일으키며 홍콩 시민들에게 실망감과 슬픔을 안겨주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면서 행정장관은 이 점에 대해 홍콩 시민들에게 사과하면서, 비판을 수용하고, 시민들을 위해 더 열심히 일하기 위해 가장 진실되고 겸손한 태도를 취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사진: ASIA TIMES)
(사진: ASIA TIMES)

하지만 이반 초이 홍콩중문대학교 행정학과 교수는 람 장관의 송환법 처리 중단 결정이 사실상 법안 철회나 다름이 없지만, 사과 시점이 너무 늦었다고 말했다

(사진: ASIA TIMES)
(사진: ASIA TIMES)
(사진: ASIA TIMES)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