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포 사진)

중국은 위안화 환율을 합리적이고 균형 잡힌 수준으로 안정적으로 유지할 “능력과 자신”이 있다고 리우 귀퀴앙 중국 인민은행 부총재가 말했다.

미중 무역분쟁이 격화하면서 위안화 약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리우 부총재는 중국 파이낸셜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위안화 환율의 과도한 변동성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외환시장은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중국은 환율 변동성을 다룬 경험이 풍부하고 많은 정책 수단도 보유하고 있다며 거시건전성 규제를 강화하고 시장의 심리를 안정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리우 부총재는 “견조한 경제 펀더멘털이 계속해서 위안화 환율을 지지할 것”이라며 “국제적인 경험에 비춰볼 때 외환위기는 큰 나라에서는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세계 2위의 경제 규모를 가진 중국은 적절한 거시건전성 규제와 효과적인 시장 메카니즘을 보유하고 있어 외환위기를 걱정할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Asia Times Financial is now live. Linking accurate news, insightful analysis and local knowledge with the ATF China Bond 50 Index, the world's first benchmark cross sector Chinese Bond Indices. Read ATF now.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