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헤지펀드로 변신한 일본은행

일본 증시에 대규모 베팅하고 있는 대표적인 투자자를 꼽으라면 일본은행(BOJ)이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3월 31일로 끝난 2018/19년 회계연도 중 일본 증시에서 31년 만에 최대인 500억 달러(67조원)를 팔아치웠다. 그러자 BOJ가 상장지수펀드(ETF)를 통해서 외국인이 매도한 만큼의 주식을 매수했다. 작년에 BOJ의 대차대조표가 4.9조 달러인 일본의 국내총생산(GDP)을 넘어섰다는 사실을 고려해왔을 때 이런 식의 주식 매수 계획을 이어가기란 결코 쉽지 않다. 우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