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기종인 F-5가 근접 공중전에서 최슨 스텔스 전투기 F-35와 대등한 능력을 보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사진: AFP)

미국이 이란에 선전포고를 한다. 미국 공군 조종사가 자신만만하게 F-35 스텔스 전투기에 올라 전투태세를 갖추고 있다.

몇 분 내에 이 조종사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이란 공군의 현역 전투기들과 공중전을 벌이던 중 적의 목표물이 된다.

세계에서 가장 발전된 5세대 전투기로 날아다니는 컴퓨터로 불리는 F-35는 40년 전에 생산된 이란 공군기의 레이더를 피해 적의 영공으로 진입할 수 있다.

하지만 F-35 조종사는 뜻밖에 자신이 불리한 위치에 있다는 것을 깨닫는다. 공대공 기동에서 적기는 F-35와 대등하게 기동한다. 조종사의 심장이 뛰기 시작한다. 노후한 적기에 격추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믿기 어렵지만, 최근의 테스트는 이런 시나리오가 현실화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미국 내셔널 인터레스트지는 한 미국 관리가 F-35를 F-16과 비교해 설명하면서 F-35의 한계를 드러냈다고 보도했다.

40년 된 F-4와 F-5, F-14 전투기를 보유한 이란군이 미국이 세계에서 가장 진보된 전투기라고 주장하는 F-35기를 격추할 기회를 잡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F-35는 최상의 공중전 능력을 보유한 전투기는 아니다. 지난 2015년 F-35의 테스트와 관련된 관계자가 유출한 보고서가 F-35의 약점을 드러냈다.

익명의 한 F-35 조종사는 5쪽 분량의 보고서에서 “F-35는 에너지 측면에서 두드러진 불리함이 있었다”며 “피치각 속도가 부족하다”고 지적하고 “적기에 대한 에너지 부족은 시간이 지나면서 더 두드러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공격 각 20-26도에서 비행의 질이 직관적이지도 호의적이지도 않았다“며 F-35 조종사가 적기 근접 선회 전투를 벌일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이런 테스트 조종사의 폭로는 여러 전문가가 오랫동안 F-35의 성능에 대해 의심해왔던 것을 보여준다. F-35의 레이더 회피 능력과 고성능 센서는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시 유리한 위치를 차지할 수 있도록 해주지만, 근접전에서 F-35는 다른 전투기에 비해 거의 우월하지 않다는 얘기다.

F-35는 원거리 미사일 공격에서 다른 기종에 비해 우월하지만 근접 공중전에서는 뚜렷한 강점이 없다. (사진: 배포자료)

이란 조종사가 F-35의 원거리 공격에서 살아남아 근접 선회 공중전을 벌인다면 이란 조종사는 이 스텔스 전투기를 잡을 수도 있다.

내셔널 인터레스트는 이란 공군이 뛰어난 전투기를 많이 보유하고 있다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예를 들면 F-5는 오래된 기종이지만 약간의 개조를 통해 훌륭한 전투기로 거듭날 수 있다.

F-5를 타고 비행했던 전 미국 해군 조종사 프란체스코 치에리치는 올해 워존(The War Zone)에서 이 비행기를 칭찬했다. 그는 F-5가 AIM-9 미사일과 날개 끝에 달린 원격측정용 장비, 그리고 가끔 기체 중심선에 연료 탱크 정도가 장착된 깔끔한 전투기라며 ”쉽게 음속을 돌파했다“고 말했다.

그는 “공기역학적으로 F-5는 소위 말하는 카테고리 3에 해당하는 전투기다. F-35와 F-22는 카테고리 5에 해당한다. 현대 전투기보다 출력이 떨어지고 느릴 뿐 아니라 선회 시 속도도 느리다. 당연히 스텔스 기능도 없다”면서도 “하지만 불과 몇 번의 개조만으로 F-5는 본격적인 공격력을 보유한 위협적인 전투기로 변할 수 있다. 최신 개량형은 전자 스캔 레이더와 레이더 경고 장비, 미사일 추적 방해 장비, 적의 레이더에 방해전파를 방사해 무력화하는 재밍 포드, 열추적 미사일을 위한 헬멧 마운팅 조준기 등을 포함한다”고 말했다.

미국의 전설적인 조종사 척 예거의 말에 따르면, 공중전에서 중요한 것은 전투기보다 조종사의 역량이다. 누가 먼저 보고 공격하느냐가 중요하고 이는 한국전쟁이나 베트남 전쟁 등 실전을 통해 시간을 거쳐 입증된 사실이다.

이란은 F-5를 개량하고 있지만, 최신 센서는 장착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란이 보유한 F-5는 여전히 F-35보다 우위를 보일 수 있는 민첩성을 보유한 것은 사실이라고 내셔널 인터레스트는 보도했다.

물론 이는 가정이다. F-35 조종사는 이 전투기의 한계를 이해하고 근접 공중전을 피하고자 최선을 다할 것이다. 반면에 이란 조종사는 매복을 통해 미군 조종사를 근접전으로 끌어들이려 할 것이다. 다만 미군 조종사가 우월한 센서를 활용해 주변 상황을 인식하기에 유리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란 조종사가 근접 공중전을 유도하기가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Asia Times Financial is now live. Linking accurate news, insightful analysis and local knowledge with the ATF China Bond 50 Index, the world's first benchmark cross sector Chinese Bond Indices. Read ATF now.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