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inMiddle East

사우디 여성 군 입대, 이란 여성 축구장 입장 허용

이란은 현지시간 10일 오후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월드컵 축구 예선전에 여성의 입장을 허용하기로 했다.
수십 년 동안 이어진 금지령이 풀린 뒤 영화관을 찾은 사우디 여성들. 사우디는 9일(ᅙᅧᆫ지시간) 여성들의 군복무를 허용한다고 발표했다. (사진: AFP) 광범위한 경제·사회 개혁 프로그램을 추진 중인 사우디아라비아가 9일(현지시간) 여성들의 군 복무를 허용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작년 여성들의 보안군 입대를 허용한 뒤 취해진 조치다. 사우디 외교부는 트위터를 통해 "여성 권리 신장을 위한 또 다른 조치를 취했다“고 자평했다. 사우디는는 2015년 12월 여성 참정권을 인정한 데 이어 2018년 1월 여성의 축구 경기장 입장을 허용했고, 이후 6월엔 여성 운전면허증도 발급하는 등 여성 권리 신장을 위한 일련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 사우디는 석유 의존도의 경제구조에서 벗어나기 위해 이처럼 대외 이미지 개선을 통한 관광객 유치에 애쓰고 있다. 또 다른 이슬람 국가인 이란은 현지시간 10일 오후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월드컵 축구 예선전에 여성의 입장을 허용하기로 했다. 최근 몇 년 동안 이란에선 여성들의 축구 경기 관람조차 좀처럼 허용이 안 됐는데, 이제 비록 구매 가능한 입장권 수가 정해져있긴 하지만 여성들도 자유롭게 축구 경기를 관람할 수 있게 됐다. 아자디 스타디움은 약 7만 명 이상의 관중을 수용할 수 있는데 이번에 여성에게 할당된 입장권은 3,500장이다. 여성들은 3,500장의 표를 모두 구매했지만, 지금까지 남성들이 구매한 표는 2,500장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축구장에 입장하는 여성들은 남성들과 분리되어 경기를 관람하게 된다. 또 150명의 여성 경찰관이 배치될 예정이다. 이란이 여성의 축구 경기장 입장을 허용한 건 1981년 이후 약 40년 만에 처음이다. 이란의 성직자들은 여성들을 남성적 분위기와 심한 노출 상태에서 축구 경기를 관람하는 남성들로부터 보호해야 한다는 명목으로 여성들의 축구 경기장 입장을 반대해왔다. 하지만 지난달 FIFA로부터 아무 제한 없이 여성의 경기장 입장을 허용하라는 요구를 받자 이란은 이를 수용했다. (AFP)
범위한 경제·사회 개혁 프로그램을 추진 중인 사우디아라비아가 9(현지시간) 여성들의 군 복무를 허용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작년 여성들의 보안군 입대를 허용한 뒤 취해진 조치다. 사우디 외교부는 트위터를 통해 여성 권리 신장을 위한 또 다른 조치를 취했다고 자평했다.

 

사우디는는 201512월 여성 참정권을 인정한 데 이어 20181월 여성의 축구 경기장 입장을 허용했고, 이후 6월엔 여성 운전면허증도 발급하는 등 여성 권리 신장을 위한 일련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 사우디는 석유 의존도의 경제구조에서 벗어나기 위해 이처럼 대외 이미지 개선을 통한 관광객 유치에 애쓰고 있다.

또 다른 이슬람 국가인 이란은 현지시간 10일 오후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월드컵 축구 예선전에 여성의 입장을 허용하기로 했다.

최근 몇 년 동안 이란에선 여성들의 축구 경기 관람조차 좀처럼 허용이 안 됐는데, 이제 비록 구매 가능한 입장권 수가 정해져있긴 하지만 여성들도 자유롭게 축구 경기를 관람할 수 있게 됐다.

아자디 스타디움은 약 7만 명 이상의 관중을 수용할 수 있는데 이번에 여성에게 할당된 입장권은 3,500장이다. 여성들은 3,500장의 표를 모두 구매했지만, 지금까지 남성들이 구매한 표는 2,500장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축구장에 입장하는 여성들은 남성들과 분리되어 경기를 관람하게 된다. 150명의 여성 경찰관이 배치될 예정이다.

이란이 여성의 축구 경기장 입장을 허용한 건 1981년 이후 약 40년 만에 처음이다. 이란의 성직자들은 여성들을 남성적 분위기와 심한 노출 상태에서 축구 경기를 관람하는 남성들로부터 보호해야 한다는 명목으로 여성들의 축구 경기장 입장을 반대해왔다.

하지만 지난달 FIFA로부터 아무 제한 없이 여성의 경기장 입장을 허용하라는 요구를 받자 이란은 이를 수용했다

Asia Times Financial is now live. Linking accurate news, insightful analysis and local knowledge with the ATF China Bond 50 Index, the world's first benchmark cross sector Chinese Bond Indices. Read ATF now.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