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inWorld

전 세계 부동산 시장에 낀 거품을 경계하라

부동산 가격 거품은 전 세계 가계의 삶을 피폐하게 만들고 있다
홍콩의 아파트 (사진: 아이스톡)

레 수도 산티아고에서 폭동으로 18명이 목숨을 잃었다. 폭력사태 규모는 물론이거니와 희생자 수도 몇 달 동안 이어진 홍콩의 민주화 시위 사망자 수를 넘어선다대중교통비 인상이 칠레 폭동의 발단이었다. 홍콩에서는 범죄인 인도 법안인 송환법이 문제가 됐다.

홍콩과 산티아고만큼 다른 도시도 없다. 서로 정치적 공통점도 찾기 어렵다. 그러나 두 곳에 상당히 중요한 공통점이 하나 있는데, 바로 부동산 거품으로 인해  부동산 가격이 서민들, 특히 젊은이들이 감당할 수 없을 만큼 올랐다는 점이다.

아래 차트를 통해 분명히 알 수 있듯이, 칠레와 홍콩에서 모두 집값이 임금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올랐다.


뉴욕타임스부터 독일의 디 웰트에 이르기까지 세계 주요 언론들은 칠레 폭동의 근본적 원인을 불평등에서 찾았다. 그것이 반드시 옳은 지적이라고는 볼 수 없다. 사람들을 거리로 나오게 만든 건 불평등이 아니라, 부자가 아닌 사람들은 제대로 된생활 공간 속에서 안락한 삶을 영위할 수 없는 가혹한 현실이다.

919워싱턴 포스트지는 다음과 같은 내용의 논평을 실었다.

지난 수년 동안 홍콩의 부동산 가격은 세계에서 가장 감당하기 힘든 수준으로 평가되었다. 예를 들어, 주요 상업 지역인 센트럴(Central)에서 지하철로 약 1시간 거리에 있는 신계 지역(New Territories)에 침실 1개짜리 공간의 매수 가격은 뉴욕 상류층이 사는 어퍼 이스트 사이드(Upper East Side)에 있는 방 2개짜리 아파트와 같다. 홍콩의 부동산 가격은 지난 5년간 48% 올랐다. 데모그라피아 국제 주택 구매 여력 보고서(Demographia International Housing Affordability)에 따르면 홍콩에서 집을 사려면 근 21년 동안 가구 수입을 단 한 푼도 쓰지 않고 모아야 한다. 밴쿠버에서는 이 기간이 12.6, 런던에서는 8.3년이다. 임대도 감당하기 벅찬 건 마찬가지다. 홍콩 아파트 임대료는 샌프란시스코, 뉴욕, 취리히의 비슷한 크기의 집 임대료보다 높다.“

칠레 정부는 최저임금을 월 35만 페소(56만 원)로 인상했다. 칠레 노동자의 월평균 임금은 795달러(93만 원) 정도다. 그런데 numbeo.com에 따르면 산티아고의 원룸 아파트(외곽의 원룸)의 월세는 399달러(47만 원). 산티아고 안쪽에 있는 방 3개짜리 아파트의 월세는 800달러(94만 원), 교외에 있는 같은 방 3개짜리 아파트의 월세는 669달러(78만 원). 홍콩과 마찬가지로 갓 취업한 사람들뿐만 아니라 나이 든 노동자 모두 이처럼 높은 집세를 내느라 고통스러운 삶을 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교통 요금의 급격한 인상이 시위로 이어졌다는 사실은 놀랍지 않다.

전 세계적으로 집값은 소득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올랐다. 홍콩과 산티아고는 그 정도가 가장 심한 사례에 속할 뿐이다. 그런데 정작 문제는, 그런 주택시장이 아니라 돈을 벌 수 있는 마땅한 다른 자산시장의 부재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전 세계 중앙은행들은 금리를 이례적으로 낮게 유지했다. 20조 달러 규모의 국채가 현재 금융 역사상 전례를 찾기 힘든 마이너스 금리로 거래되고 있다. 특히 이렇게 오랫동안 이 정도 규모로 마이너스 금리로 거래된 사례를 찾아보기 힘들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투자자들은 돈을 벌 수 있는 다른 자산, 특히 부동산에 투자할 수밖에 없게 됐다. 그러나 느슨한 통화정책은 생산력을 높여주는 자본자산에는 부동산 시장만큼 활력을 불어 넣어주지 못했다. 느슨한 통화정책이 이어진 지난 10년 동안 노동 생산성은 위축되어왔다. 부동산 가격이 임금보다 더 빠른 속도로 오른 이유가 이것이다. 그러자 부동산에는 그야말로 또 다른 자산 계층이자 통화완화 정책의 파도가 일으킨 거품이 끼게 됐다.


부동산 가격 거품은 전 세계 가계의 삶을 피폐하게 만들고 있다. 미국에서는 2000년대 중반 사상 최고치였던 주택 소유율이 지금은 1960년대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북유럽에서는 중앙은행장들이 현재 부동산 가격에 낀 거품이 터질 경우 생길 수 있는 자산 붕괴 가능성에 대해 암암리에 경고하고 있다.

소득 재분배 정책은 산티아고나 홍콩 시위대를 만족시키지 못할 것이다. 문제는 불평등이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저금리나 마이너스 금리 때문에 기존의 부동산 자산 보유자에게 유리해진 부의 급진적 재분배다.

다시 말해서 문제의 근본 원인은, 노동의 한계생산성(다른 생산 요소의 투입량은 변화하지 않는 상태에서 어떤 생산 요소의 한 단위가 변화할 때 기업의 산출량에 미치는 효과)을 높이고 실질임금 상승을 뒷받침해줄 생산성 높은 자본 투자처의 부족이다.

Asia Times Financial is now live. Linking accurate news, insightful analysis and local knowledge with the ATF China Bond 50 Index, the world's first benchmark cross sector Chinese Bond Indices. Read ATF now.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