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inWorld

페이스북, 싱가포르 정치 광고 게재 규정 강화

페이스북은 자사 소셜 미디어 플랫폼이 여론조작에 이용되고 있다는 비난을 의식, 미국에서 인도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적으로 정치 광고에 대한 규정을 강화해왔다.
2012년 4월 20일, 싱가포르의 한 컴퓨터에서 리셴룽(李顯龍) 총리와 연결된 페이스북 페이지가 보이고 있다. (사진: AFP)
르면 연내 치러질 것으로 예상되는 총선을 앞두고 페이스북이 26일 싱가포르에서 잘못된 정보가 확산되는 걸 막기 위해 엄격한 정치 광고 기준을 도입했다.

 

페이스북은 싱가포르의 주요 투자사이다. 싱가포르에 아시아 본사를 두고 있고, 작년에는 아시아에서 최초로 싱가포르에 10억 달러 규모의 데이터 센터 건설하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페이스북은 자사 소셜 미디어 플랫폼이 여론조작에 이용되고 있다는 비난을 의식, 미국에서 인도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적으로 정치 광고에 대한 규정을 강화해왔다.

페이스북에 따르면 싱가포르에서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앱을 통해 선거와 정치에 관한 광고를 하려는 사람들은 우선 그들의 신원과 활동 장소 확인을 받고, 광고의 책임 주체를 밝혀야 한다.

케이티 하바스 페이스북 공공정책국장은 전화번호, 이메일, 웹사이트 등의 정보도 제공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새로운 규정은 이민과 범죄와 같은 사회적 이슈와 관련된 광고에도 적용된다.

페이스북은 올해 초 가짜 뉴스방지법 통과를 앞두고 싱가포르 당국으로부터 페이스북 같은 거대 기술 기업들이 스스로를 감시하지 못한다는 비난을 받았다. 싱가포르의 가짜 뉴스방지법에 따르면, 소셜 미디어 플랫폼들은 정부가 거짓이라고 판단하는 내용을 수정하거나 삭제해야 한다. 하지만 이 법이 총선을 앞두고 정부 비판론들의 입에 재갈을 물리는 데 사용될 수 있다며 비난해왔다.

싱가포르 정부는 오랫동안 시민의 자유와 언론의 자유를 탄압하고 정적을 공격해왔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Asia Times Financial is now live. Linking accurate news, insightful analysis and local knowledge with the ATF China Bond 50 Index, the world's first benchmark cross sector Chinese Bond Indices. Read ATF now. 

Join the Conversation

4 Comments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