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AFP)

유럽연합(EU)이 9일 공개된 보고서에서 화웨이의 5G 통신망이 보안 위험에 노출됐다는 판단을 강하게 시사했다.

5G 네트워크 보안 문제에 대한 EU의 이번 보고서는 특히 “정부와 정부 유관기관에 대한 보안 위협이 가장 크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화웨이나 중국이라는 언급을 피하고 있으나, 행간에 의심의 여지 없이 화웨이와 중국 기업에 대한 얘기라는 게 읽힌다.

줄리안 킹 EU 보안연합 분과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증거에 기초한 이번 평가 결과에 이어 또 다른 연구 결과가 발표될 것이라며 그때 기업 이름이 언급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의 순서가 바뀌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며 “언론인 여러분이 이 일로 나를 비난하지 않을 것이라 믿는다. (앞으로 밮표될) 보고서에서 매우 명백하게 거론될 것”이라고 말했다.

화웨이는 노키아나 에릭슨, 삼성전자 등과 함께 5G 장비를 생산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기업이다.

미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가 화웨이와 중국 정부가 긴밀하게 연결돼 있고 화웨이의 통신 장비에 사이버 스파이 행위를 가능하게 하는 백도어가 설치될 수 있는 위험이 있다고 판단한다.

하지만 화웨이는 이를 부인하고 있다. 화웨이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우리는 종업원들이 소유한 100% 민간 기업”이라며 “사이버보안에 최우선 순위를 두고 있다”고 주장했다.

Asia Times Financial is now live. Linking accurate news, insightful analysis and local knowledge with the ATF China Bond 50 Index, the world's first benchmark cross sector Chinese Bond Indices. Read ATF now.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