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inChina

절벽 동굴서 숨어 17년을 버텼지만…드론에 꼬리 밟힌 中 탈주범

중국에서 한 탈주범의 은신처를 드론이 찾아냈다.
(사진: Yunnanexploration.com)

망은 갈 수 있지만 숨을 수는 없다. 적어도 경찰이 보낸 드론의 감시를 피해선!

중국 경찰이 드론을 이용해서 17년 동안 경찰의 추적을 피해 살아온 탈주범을 체포했다고 최근 CNN와 중국 관영 차이나 뉴스 서비스가 보도했다.

이 탈주범은 쑹장이라는 63세의 남성으로, 2002년 중국 남서부 쓰촨성에 있는 강제노동수용소를 탈출해 윈난성 자오퉁에 있는 융산(Yonghsna) 고향 근처 깊은 산속 동굴에서 살다가 이번에 발각됐다.

중국 경찰은 9월 초 쑹장의 은신처에 대한 첩보를 입수하고 수색에 나섰지만, 험준한 산세로 인해서 은신처 발견에 실패하자 대신 드론을 보낸 것. 드론이 가파른 절벽 위에서 푸른색 함석판과 가정 쓰레기 흔적을 포착해내자 경찰은 세 개 팀을 현장으로 보내 쑹장을 체포했다고 CNN이 전했다.

쑹장은 오랫동안 사람들과 대화를 나눠본 적이 없어서인지 경찰의 질문에 답하는 데 애를 먹었다고 한다. 그는 본래 여성과 어린이 유괴와 인신매매 혐의로 체포돼 수감됐었다.

중국 경찰은 쑹장이 동물 속에서 어떻게 그렇게 오랜 시간 생존할 수 있었고, 어떤 음식을 먹었는지 등에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Asia Times Financial is now live. Linking accurate news, insightful analysis and local knowledge with the ATF China Bond 50 Index, the world's first benchmark cross sector Chinese Bond Indices. Read ATF now.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