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inNortheast Asia

럭비 월드컵 특수 기대로 들뜬 일본 맥주 판매업소들

럭비 월드컵은 일본 내 12개 도시에서 열린다
일본 규슈 구마모토에서 열린 ’럭비 월드컵‘ 홍보 행사 (사진: AFP)

림픽과 FIFA 월드컵 등과 함께 4년 주기로 개최되는 럭비 월드컵이 이번 달 일본에서 개최될 예정인 가운데 일본의 맥주 판매업소들은 럭비 월드컵 특수 기대감에 한껏 부풀어 있다. 

 

럭비 월드컵은 920일부터 112일 사이에 열리는데, 40만 명의 럭비 팬이 이번 월드컵을 관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일본의 맥주 판매업소들 사이에서는 아시아에서 최초로 열리는 럭비 월드컵 특수를 기대하고 있다.

한 클럽 주인은 꿈만 같다. 월드컵 기간 중 예약이 엄청나게 몰리고 있다. 예약이 이미 거의 다 찼다라고 말했다. 그는 럭비 월드컵 기간 중에 매출이 2~3배 정도 오를 것으로 기대했다.

고베 관광청은 레스토랑과 술집 사장들을 참석시킨 세미나를 열어 맥주가 떨어지지 않게 준비하라고 당부해놓았다. 관광청 관계자는 업소 주인들에게 평상시보다 3~5배 정도의 맥주 재고를 비축해 달라고 부탁했다라고 말했다.

럭비 월드컵 우승국은 럭비의 창시자로 알려진 윌리엄 웹 앨리스의 이름을 딴 웹 앨리스 컵(The Webb Ellis Cup)을 받게 된다. (사진: AFP)

일본 럭비 월드컵 조직위원회는 글로벌 컨설팅 회사인 어니스트앤영(Ernst and Young)의 연구를 근거로 럭비 월드커ᇦ 일본 경제에 2,160억 엔(25,000억 원)의 경제 효과를 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럭비 월드컵은 일본 내 12개 도시에서 열린다

Asia Times Financial is now live. Linking accurate news, insightful analysis and local knowledge with the ATF China Bond 50 Index, the world's first benchmark cross sector Chinese Bond Indices. Read ATF now.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