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inChina

대만 교차로에서 전해진 ‘꽃보다’ 아름다운 미담

대만 경찰이 교차로에서 꽃을 파는 할머니의 안전을 위해 꽃을 모두 사줬다는 미담이 전해졌다.
만개한 목련꽃 (사진: File photo)
만에서 타오위안시에서 근무 중이던 경찰관들이 밤늦게 위험한 교차로에 서서 목련 꽃을 팔던 75세의 할머니가 일찍 귀가할 수 있게 그녀가 팔다 남은 목련꽃을 모두 사준 미담이 화제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917일 오후 10시경 경찰관 두 명이 거리를 순찰 중에 나뭇잎 모자를 쓰고, 반사되는 안전 조끼를 입은 한 할머니가 핑전 구(Pingzhen District) 허난로와 중풍로 교차로에서 신호에 걸려 잠시 멈춰선 운전자들 상대로 목련꽃을 팔고 있는 장면을 목격했다.

경찰관들은 위험하니 교차로에서 꽃을 팔지 말라고 안내해주려고 할머니에게 다가가 대화를 나누던 중 그녀가 밤새도록 그곳에서 꽃을 팔았지만 여전히 20송이나 팔지 못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할머니가 그날 목련꽃을 전부 팔지 못하면 다음 날 시들어버리기 때문에 꽃을 다 팔아야 한다고 우기자, 경찰관들이 할머니가 일찍 귀가할 수 있게 20달러를 주고 남은 꽃들을 모두 사줬다.

17일 저녁은 날씨가 추웠고, 바람이 많이 불었으며, 비도 내리고 있어 시야가 좋지 않아 경찰관들은 자칫 할머니가 자동차에 치이는 사고를 당할까 봐 걱정했다는 후문이다.

경찰관들의 이런 친절한 행동에 감동한 할머니는 눈물을 참으면서 거듭 감사의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DM 찬 기자) 

Asia Times Financial is now live. Linking accurate news, insightful analysis and local knowledge with the ATF China Bond 50 Index, the world's first benchmark cross sector Chinese Bond Indices. Read ATF now.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