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inChina

중국, 로봇 시장 세계 1위 자리 지켜

세계 산업용 로봇의 36%가 중국산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fxleaders.com)

국은 2018156,000대의 로봇을 판매하며 6년 연속 세계 최대 산업용 로봇 판매국 자리를 유지했으며, 세계 산업용 로봇의 36%가 중국산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로봇협회(International Federation of Robotics)가 지난주 발표한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미국, 중국, 독일, 일본 5개국이 2018년 전 세계 산업용 로봇 설치의 74%를 담당했다고 차이나 데일리지가 보도했다.

신문은 중국이 지난해 산업용 로봇 154,000대를 설치해 전 세계 설치의 36%를 차지하며 미국과 유럽 시장을 모두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중국의 설치 총액은 2017년 대비 21% 늘어난 54억 달러(65,000억 원)로 집계됐다.

중국의 로봇 밀도(robot density)는 지난해 140으로, 세계 평균인 99를 훨씬 더 상회했다. 로봇 밀도는 제조업계 종사자 1만 명당 로봇 활용 대수를 뜻한다.

10년 전에만 해도 중국의 로봇 밀도는 20 정도에 불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로봇산업연합(China Robot Industry Alliance)의 쿠 다오퀴 사장은 앞으로 10년 뒤엔 중국의 로봇 밀도가 지금보다 훨씬 높은 수준으로 급등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DM 찬 기자)

Asia Times Financial is now live. Linking accurate news, insightful analysis and local knowledge with the ATF China Bond 50 Index, the world's first benchmark cross sector Chinese Bond Indices. Read ATF now.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