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inChina

中 원저우의 1가구 개 1마리 사육 규정, 온라인서 찬반 논란 촉발

규정안은 1가구당 개 1마리만 키울 수 있고, 크고 사나운 개들은 밖으로 데리고 나갈 수 없도록 명시해놓고 있다.
중국 동부 원저우시가 1가구당 개 1마리의 사육만 허용하는 규정을 마련하려고 하자 견주들이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 File photo)
국 동부 원저우시가 1가구당 개 1마리만 사육할 수 있게 제한하고, 개를 버스 등 대중교통에 태우는 것을 금지하는 규정안 초안을 발표한 후 소셜 미디어에 이에 대한 찬반 논쟁이 뜨거워지고 있다고 최근 환구시보가 보도했다.

 

문제의 개 사육 제한 규정 초안은 27일 원저우 시의원들이 심의했는데, 현지 뉴스 사이트인 wendu.cn의 보도에 따르면 초안에는 유기 맹견 통제 방안 등 대중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36개 조항이 포함되어 있다.

규정안은 원저우에선 1가구당 개 1마리만 키울 수 있고, 크고 사나운 개들은 밖으로 데리고 나갈 수 없도록 명시해놓고 있다. 견주들이 개들을 데리고 버스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도 금지된다.

중국 최대 소셜미디어(SNS)인 시나 웨이보(Sina Weibo)에 게재된 원저우에선 1가구당 1마리만 사육 허용이라는 주제는 이 기사를 쓰고 있는 30일 기준 3,800만 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 중이다.

많은 사람들은 이 규정이 시행되면 이미 두 마리 이상의 개를 키우는 가구들은 어떻게 해야 궁금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누리꾼은 대형 견들은 입마개를 하고 밖으로 데리고 다니면 된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들의 외출을 아예 막을 수는 없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암컷 개가 여러 마리의 새끼를 낳을 수 있는데 한 마리만 키울 수 있으면, 나머지 개들은 어떻게 해야 하나? 버려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규정을 찬성하는 누리꾼들도 있었다. 한 누리꾼은 사람들이 산책을 시키려고 밖으로 데리고 나오는 개들이 아이들을 무는 등 사람들의 안전에 심각한 위협을 가하는 이상, 이 규정이 통과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Asia Times Financial is now live. Linking accurate news, insightful analysis and local knowledge with the ATF China Bond 50 Index, the world's first benchmark cross sector Chinese Bond Indices. Read ATF now.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