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inChina

송환법 반대 시위에도 캐리 람 행정장관 지지율 소폭 상승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의 지지율이 소폭 상승했다.
홍콩 정부 청사 (사진: Asia Times)

콩에서 송환법 반대 시위와 그에 따른 폭력 사태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지만 캐리 람 행정장관의 지지율은 오히려 소폭 오른 것으로 최근 조사 결과 나타났다. 다만 람 장관의 지지율은 역대 행정장관 중에서는 가장 낮은 편이다

 

독립 기관인 여론연구원(Public Opinion Research Institute)이 최근 실시한 여론 조사 결과를 보면, 람 장관의 지지율 점수는 100점 만점에 33.4점을 기록해 지난 6월 실시된 조사 때보다 0.6점이 올라갔다. 하지만 람 장관을 지지한다고 답한 응답자 비율은 26%로,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 비율 66%와 무려 40%p의 격차를 보였다.

이번 조사는 72일과 5일 사이 홍콩 시민 1,025명을 대상으로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다. 331일 송환법 반대 시위가 처음 일어난 지 4개월 만에 실시된 조사다

Asia Times Financial is now live. Linking accurate news, insightful analysis and local knowledge with the ATF China Bond 50 Index, the world's first benchmark cross sector Chinese Bond Indices. Read ATF now.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