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inWorld

제임스 다이슨, 870억 원 주고 싱가포르 최고가 펜트하우스 매입

억만장자 발명가인 제임스 다이슨이 무려 870억 원을 주고 싱가포르 최고층 건물에 위치한 펜트하우스를 매입했다.
다이슨이 최근 구입한 펜트하우스의 모습 (사진: 배포자료)
계적 제품 디자인 기업인 다이슨을 설립한 억만장자 발명가 제임스 다이슨(James Dyson)이 싱가포르 최고가 아파트로 추정되는 고급 펜트하우스를 구입했다고 최근 영국의 가디언지가 보도했다.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즉 브렉시트 지지자인 다이슨은 몇 달 전 회사 본사를 영국에서 싱가포르로 옮기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어 이번 펜트하우스 매입이 본사 이전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

 

부동산 매매 기록을 보면, 다이슨은 싱가포르 최고층(64층, 290미터 높이) 빌딩으로 유명한 탄종파가센터(Tanjong Pagar Centre) 맨 위 3개 층에 위치한 월릭 레지던스(Wallich Residence)의 펜트하우스에 대한 99년 임대권을 매입했다. 이 같은 사실은 싱가포르 비즈니스 타임즈지가  7월 10일 최초 보도했는데, 신문은 “다이슨 부부가 시행사인 구오코랜드(Guocoland)가 처음 불렀던 호가보다 약 500만 달러(59억 원) 저렴한 7,380만 달러(870억 원)를 지불했다”고 밝혔다.

싱가포르 아파트 중 최대인 2만 1,108평방피트(구 593평)의 면적을 자랑하는 이 펜트하우스에는 방 5개 외에도 12미터 길이의 수영장, 지붕 테라스, 카바나(수영장에 위치한 별도의 방), 자쿠지(물에서 기포가 생기게 만든 욕조), (bar), 포도주 저장실, 부엌, 2개 그리고 오락실이 있다. 또 요트나 개인용 제트기 전세나, 혹은 저녁 파티 개최를 위한 개인 요리사 주선 등 지루한 집안일을 도와주는 24시간 집사서비스도 제공한다 

‘다이슨 청소기’의 개발자인 제임스 다이슨은 현재 전기자동차 개발에 몰두하고 있다. (사진: 배포자료)
구오코랜드 광고 책자를 보면 그 안에는 당신이 이루고 성취한 것, 그리고 당신이 얼마나 많은 것을 이루었는지를 보여줄 수 있는 게 있다면 바로 이것입니다”라고 적혀 있다다이슨은 지난해 영국에서 3번째로 많은 12,780만 파운드(1,894억 원)의 세금을 냈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