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inWorld

제임스 다이슨, 870억 원 주고 싱가포르 최고가 펜트하우스 매입

억만장자 발명가인 제임스 다이슨이 무려 870억 원을 주고 싱가포르 최고층 건물에 위치한 펜트하우스를 매입했다.
다이슨이 최근 구입한 펜트하우스의 모습 (사진: 배포자료)
계적 제품 디자인 기업인 다이슨을 설립한 억만장자 발명가 제임스 다이슨(James Dyson)이 싱가포르 최고가 아파트로 추정되는 고급 펜트하우스를 구입했다고 최근 영국의 가디언지가 보도했다.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즉 브렉시트 지지자인 다이슨은 몇 달 전 회사 본사를 영국에서 싱가포르로 옮기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어 이번 펜트하우스 매입이 본사 이전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

 

부동산 매매 기록을 보면, 다이슨은 싱가포르 최고층(64층, 290미터 높이) 빌딩으로 유명한 탄종파가센터(Tanjong Pagar Centre) 맨 위 3개 층에 위치한 월릭 레지던스(Wallich Residence)의 펜트하우스에 대한 99년 임대권을 매입했다. 이 같은 사실은 싱가포르 비즈니스 타임즈지가  7월 10일 최초 보도했는데, 신문은 “다이슨 부부가 시행사인 구오코랜드(Guocoland)가 처음 불렀던 호가보다 약 500만 달러(59억 원) 저렴한 7,380만 달러(870억 원)를 지불했다”고 밝혔다.

싱가포르 아파트 중 최대인 2만 1,108평방피트(구 593평)의 면적을 자랑하는 이 펜트하우스에는 방 5개 외에도 12미터 길이의 수영장, 지붕 테라스, 카바나(수영장에 위치한 별도의 방), 자쿠지(물에서 기포가 생기게 만든 욕조), (bar), 포도주 저장실, 부엌, 2개 그리고 오락실이 있다. 또 요트나 개인용 제트기 전세나, 혹은 저녁 파티 개최를 위한 개인 요리사 주선 등 지루한 집안일을 도와주는 24시간 집사서비스도 제공한다 

‘다이슨 청소기’의 개발자인 제임스 다이슨은 현재 전기자동차 개발에 몰두하고 있다. (사진: 배포자료)
구오코랜드 광고 책자를 보면 그 안에는 당신이 이루고 성취한 것, 그리고 당신이 얼마나 많은 것을 이루었는지를 보여줄 수 있는 게 있다면 바로 이것입니다”라고 적혀 있다다이슨은 지난해 영국에서 3번째로 많은 12,780만 파운드(1,894억 원)의 세금을 냈다.

Asia Times Financial is now live. Linking accurate news, insightful analysis and local knowledge with the ATF China Bond 50 Index, the world's first benchmark cross sector Chinese Bond Indices. Read ATF now.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