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AFP)
삼성전자는 18일 시스템반도체 사업 육성을 위해 규모와 상관없이 M&A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2030년까지 비메모리 반도체로 알려진 시스템반도체 분야에서도 업계 1위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를 위해 2030년까지 설비에 60조 원, R&D에 73조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삼성전자의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사장)은 18일 기자간담회에서 시스템반도체 육성을 위한 M&A 계획을 묻는 질문에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open to M&A)”라며 “이 분야는 제품 포트폴리오가 다양해서 독자적으로는 1등 하기 어렵다. 우리가 갖지 않은 기술이나 인력을 얻기 위해 빅(big) M&A나 스몰(small) M&A 다 오픈돼 있다”고 말했다.

강 사장은 2030년까지 시스템반도체 1위를 달성한다는 삼성의 목표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그는 “팹리스(Fabless)에서 1위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생산까지 포함된 전 영역에서 1위를 하겠다는 게 아니라 시스템반도체의 설계와 개발 분야에서 1위를 하겠다는 뜻이다.

삼성전자는 또 인공지능(AI) 시대를 선도할 핵심기술로 NPU(신경망처리장치)를 선정해 집중적으로 육성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2030년까지 이 분야 연구인력을 2000명 이상으로 10배 이상 확대하기로 했다.

‘NPU(Neural Processing Unit)’는 인공지능의 핵심인 딥러닝(Deep Learning) 알고리즘 연산에 최적화된 프로세서다. 딥러닝 알고리즘은 수천 개 이상의 연산을 동시에 처리해야 하는 병렬 컴퓨팅 기술이 요구되는데, NPU는 이런 대규모 병렬 연산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어 AI 구현을 위한 핵심기술로 꼽힌다.

삼성전자는 NPU 기술 개발을 위해 LSI(Large Scale Integrated curcuit: 고밀도집적회로)사업부와 종합기술원에서 연구와 제품 개발을 추진해 왔고, 그 첫 결과물로 모바일 SoC안에 독자 NPU를 탑재한 ‘엑시노스 9’을 지난해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모바일용 플래그쉽 SoC 제품부터 순차적으로 NPU 탑재를 확대 적용해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 자동차 전장부품, 데이터센터의 빅데이터 처리 성능을 높이는 딥러닝 전용 NPU, IoT용 등에 이르기까지 IT 전 분야에 NPU 탑재를 확대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일단 독자기술로 NPU 사업을 육성하겠다고 밝혔으나, M&A 가능성을 열어 놓고 있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만큼 관련 기업의 인수에 나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강 사장은 “딥러닝 알고리즘의 핵심인 NPU 사업 강화를 통해 앞으로 다가올 AI 시대에서 주도권을 잡겠다”며 “향후 차별화된 기술과 글로벌 기관들과의 협력, 핵심 인재 영입 등을 통해 한 차원 더 진화된 혁신적인 프로세서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Asia Times Financial is now live. Linking accurate news, insightful analysis and local knowledge with the ATF China Bond 50 Index, the world's first benchmark cross sector Chinese Bond Indices. Read ATF now.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