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inChina

中서 터치스크린 창문 설치된 더 가볍고 빠른 ’미래의 지하철‘ 시범운행 성료

지난주 중국에서 지하철 승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미래의 지하철‘ 시범운행이 무사히 끝났다.
향후 지하철 승객들은 터치스크린 창을 통해 뉴스를 보고, 인터넷을 검색하고, 표를 사고, 동영상과 TV 프로그램을 시청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사진: 배포자료)
최첨단 탄소섬유 기술이 적용된 새로운 지하철 열차가 지난주 중국 산둥성 칭다오에서 첫 시범운행을 무사히 끝마쳤다. 

 

개발사인 중국중처칭다오스팡(CRRC Qingdao Sifang)은 “’미래의 지하철‘ 불리는 이 신형 6량짜리 지하철에는 가장 진보된 지하철 제조 기술이 동원됐으며, 승객들에게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선사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더 가볍고, 에너지 효율적인 지하철이 미래 지하철의 새로운 트렌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 측 설명에 따르면 이 신세대 지하철 열차는 본체, 대차 프레임(차량의 주행 장치를 구성하고 있는 테두리), 운전실, 장비실 등에 들어가는 많은 부품에 탄소섬유 복합 재료를 써서 기존 열차보다 무게를 13% 줄였고, 홀링 시스템(hauling system)에 영구 자석 동기 전동기와 실리콘 탄화물 인버터를 넣어 에너지 소비도 15% 낮췄다.

이 밖에 터치스크린 창문을 설치해서 승객들이 지하철을 타고 가면서 인터넷 검색을 하고, 동영상과 TV 프로그램을 시청할 수 있게 했다.

최고 속도는 시속 140km로 역시 전통 지하철보다 빠르며, 완전 자동운행한다. 강력한 지능형 모니터링 및 경고 시스템이 부착되어 있어 운행 도중 문제가 생길 시 이를 조기 간파하고, 필요하면 즉시 수리 작업에 착수할 수 있다.

또 사상 최초로 완전 자동 서스펜션 기술을 도입해서 진동을 최소한으로 줄였고, 극한과 극서, 높은 고도, 심한 경사로 등 혹독한 조건에서도 주행할 수 있게 만들었다.

중국중처칭다오스팡은 최근 몇 년 동안 해외 시장 개척을 위해 상당한 노력을 기울여왔는데, 그 결과 지금까지 전 세계적으로 25개 나라와 지역에 제품을 수출하는 데 성공했다.

Asia Times Financial is now live. Linking accurate news, insightful analysis and local knowledge with the ATF China Bond 50 Index, the world's first benchmark cross sector Chinese Bond Indices. Read ATF now. 

Join the Conversation

4 Comments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