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inChina

中 자동차 회사가 물로만 가는 자동차를 만들었다는데….반응은 “못 믿겠다”

中 칭녠자동차가 최대 1,000km를 달릴 수 있는 물로만 가는 자동차를 만들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사진: baidu.com)

국 중부 허난성 난양 시에 있는 칭녠자동차가 최대 1,000㎞를 달릴 수 있는 물로만 가는 자동차를 만들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의혹의 제기되고 있다.   

현지 난양일보는 “칭녠자동차 측이 개발한 엔진은 물을 자동차 운행에 필요한 전기를 생산하는 수소로 전환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또한 “당서기가 시운전을 해본 후 만족감을 드러냈으며, 칭녠자동차의 팡칭녠 사장이 ‘충전이나 재급유 없이도 자동차가 500~1,000㎞를 달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팡 사장은 “알루미늄 분말과 물 혼합물에 촉매제를 넣어 생긴 화학 반응으로 생산되는 수소로 자동차 엔진이 가동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온라인상에서는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전문가들 역시 같은 반응을 보였다.

순 바이강 베이징공과대학 기계공학과 교수는 ‘신경보’와의 인터뷰에서 “순수한 물을 수소 연료로 전환하기는 물을 기름으로 바꾸는 것만큼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송지안 청화대학 자동차공학과 연구원 역시 ‘환구시보’에 “물-수소 연료 자동차의 핵심은 물을 전기 분해해서 수소를 생산하고, 연료전지를 갖고 전기를 생산하는 과정이지만 그 과정에서 많은 에너지 손실이 수반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아무리 효율적인 백금 전극을 쓴다고 해도 에너지 손실률이 50%에 도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칭녠자동차는 과거에도 수소 연료 자동차 400대를 생산했고, 서안(西安) 지역에서 수소 충전소를 세울 계획이며, 첫 번째 수소 충전소가 2018년 상반기 중 영업을 시작할 것이라고 발표한 적이 있지만 이 발표는 거짓으로 드러났다.

조사 결과, 서안 지역에 단 한 곳의 수소 충전소도 세워지지 않았던 것.

Asia Times Financial is now live. Linking accurate news, insightful analysis and local knowledge with the ATF China Bond 50 Index, the world's first benchmark cross sector Chinese Bond Indices. Read ATF now.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