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inWorld

007에게 떨어진 ‘유쾌한’ 미션…”찰스 왕세자를 영접하라”

영국의 찰스 왕세자가 최근 007 제임스 본드를 만났다.
영화 ‘본드 25’ 세트장을 찾은 찰스 왕세자(좌)가 배우 다니엘 크레이그를 만나 담소를 나누고 있다. (사진: 배포자료)

U.S. judge blocks Trump administration’s ban on new TikTok downloads

근 제임스 본드에게 유쾌한임무가 떨어졌다. 영화 본드 25’ 세트장을 찾은 영국의 찰스 왕세자(71세)를 영접하는 일이었다. 

찰스 왕세자가 20일 ‘007’ 시리즈 25주년 기념작인 본드 25’ 세트장인 파인우드 스튜디오(Pinewood Studios)를 찾아 제임스 본드 역을 맡은 다니엘 크레이그(51세)를 비롯해 여러 배우를 만났다. 영국 왕실도 트위터를 통해 찰스 왕세자의 세트장 방문을 공식 확인해주었다.

찰스 왕세자는  21세가 되던 1969년 공식 책봉됐고, 왕위 계승자로서 프린스 오브 웨일스’ 칭호를 받았다.

파인우드 스튜디오도 왕세자께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영화 본드 25’ 세트장을 찾아주셔서 영광이다라고 밝혔다.

찰스 왕세자와 크레이그의 만남은 크레이그가 부상에서 복귀 후 불과 며칠 만에 이루어졌다. 크레이그는 자메이카에서 달리는 액션 장면을 촬영하던 도중 미끄러지면서 발목을 다쳐 간단한수술과 함께 2주간의 재활 치료를 받았다.

주연배우의 부상으로 촬영이 다소 지연됐지만 본드 25’는 예정대로 내년 4월에 개봉할 예정이다.

본드 25’에서 제임스 본드가 탈 영국 자동차 회사 애스턴 마틴(Aston Martin)의 트윈터보 V-6 하이브리드 스포츠카 발할라(Valhalla) (사진: 배포자료)

크레이그가 본드 역을 맡는 동안 다친 게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USA투데이에 따르면 그는 2006카지노 로얄 촬영 도중에는 치아 2개를 잃었고, 2008퀀텀 오브 솔러스를 찍을 때는 손가락 끝이 잘렸다. 2015스팩터의 격투 장면을 찍을 당시에는 무릎을 다쳤다.

‘본드 25’는 다니엘 크레이그가 출연하는 마지막 007 영화다. (사진: File photo)

Asia Times Financial is now live. Linking accurate news, insightful analysis and local knowledge with the ATF China Bond 50 Index, the world's first benchmark cross sector Chinese Bond Indices. Read ATF now.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