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inWorld

모든 지표가 미국의 경기 둔화를 신호한다

1분기 GDP 수치가 강하게 나왔지만 모든 다른 중요 지표들은 지난해부터 시작된 미국의 경기 둔화 양상이 지속되고 있음을 알려주고 있다.
포드 자동차 공장 (사진: AF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입 자동차에 대한 25% 관세 부과 결정을 6개월 연기하기로 하자 15(현지시간) 미국 증시는 상승 마감했다.

이날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산업평균은 전날 대비 115.97포인트(0.45%) 오른 25648.02로 마감했고, 대형주 중심의 S&P500지수도 16.55포인트(0.58%) 오른 2,850.96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 역시 87.65포인트(1.13%) 상승한 7,822.15로 마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악화되고 있는 미국이 경제 상황을 고려해서 관세 부과 결정을 연기했는지는 모르겠다. 그는 미국의 1분기 성장률이 3.2%라는 사실을 계속해서 언급하고 있지만 1분기 소비지출이 연간 환산 기준 1.2% 증가해 1년간 가장 느린 속도로 증가했다는 사실이 미국의 경제 상태를 훨씬 더 잘 보여주고 있다는 게 필자의 판단이다.

다른 모든 중요 지표도 좋지 않다. 2017년과 2018년 초 트럼프 효과(트럼프 대통령 당선 이후 주식 시장에 미친 주가 상승 효과)로 강력한 상승세를 나타냈던 미국 증시가 2018년 말부터 답보 상태에 빠진 건 당연한 일이다.

이날 나온 4월 소매판매와 산업생산도 증가했으리란 전문가들의 전망과 달리 전월비로 0.2%0.5% 감소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경기 둔화는 미국 증시에 부정적이다. 채권시장은 미국 경제가 취약한 상태임을 알려주고 있다. 지난해 11월 초 3% 부근까지 올랐던 미국 국채 2년물 수익률은 2.17% 수준으로 떨어졌다. 불안한 투자자들이 안전자산인 국채에 몰리면서 국채 가격이 상승(수익률 하락)한 것이다.

금리가 하락하니 지난 한 달 동안 유틸리티와 소비재 관련주가 다른 종목 주식에 비해서 선전했다.

지난달 필자는 금융주 매수를 강력 추천했다. 금융주는 한 달 동안 1.4% 하락했지만 그래도 다른 종목들에 비해선 상당히 양호한 성적을 거뒀다. 특히 금리가 떨어졌다는 점을 감안해봤을 때 더욱더 그렇다고 볼 수 있다. 필자는 여전히 미국 증시의 금융주 매수를 추천한다. 금융주는 금리 상승의 헤지 수단 역할을 해주면서, 괜찮은 수익을 선사하기 때문이다.

지금은 미국 증시에 최대한 보수적으로 접근하는 게 좋은 전략인 것 같다

Asia Times Financial is now live. Linking accurate news, insightful analysis and local knowledge with the ATF China Bond 50 Index, the world's first benchmark cross sector Chinese Bond Indices. Read ATF now.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