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아이스톡)

국제통화기금(IMF)이 최근 한국 정부와의 연례 협의가 끝난 후 이례적으로 구체적인 규모까지 언급하며 추경 편성을 권고한 이유는 예상보다 부진한 수출 때문이다. 현재 추세로 보면 수출 부진으로 올해 한국 정부가 전망한 올해 GDP 성장률 2.6%를 달성하기 어려우니 추경을 통한 내수 경기 부양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3월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8.2% 감소, 4개월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반도체 가격 하락과 조업일수가 지난해 3월보다 하루 줄어든 것이 주 요인이었다.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의 한 관계자는 Asia Times 기자에게 “수출이 예상보다 부진하다”며 “수출 부진이 올해 성장률을 0.1%p 정도 끌어내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IMF가 9조 원 추경을 권고한 것도 예상보다 부진한 수출을 보완하라는 의미”라며 “추경을 GDP의 0.5% 규모인 9조 원 정도는 편성해야 수출 부진으로 떨어질 GDP 성장률 0.1%p를 끌어올릴 수 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미중 무역전쟁 등에 따른 전 세계 교역규모 축소 등을 고려할 때 수출이빠르게 회복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관계자는 “문제는 세계 경제 상황이 좋지 않아 해외에서 한국 수출 상품의 수요를 뒷받침해 줄 만한 나라가 없다”며 “그게 걱정이다. 2015-16년 수출 감소세가 재현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다만 하반기로 가면서 수출이 다소 나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3월 수출 감소율이 2월의 11.4% 보다 낮아졌고, 조업일수 감소 영향을 받지 않는 일평균 수출액은 4.1% 감소하며 2월 9.1%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기재부 관계자는 “일단 기저효과 때문에 하반기 수출은 다소 나아질 전망”이라며”주력 수출 품목인 선박 수출도 크게 개선되면서 수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선박 인도 일정을 보면 올해 1-2월이 최악이었다. 3-4월부터 조금씩 늘어 2분기와 3분기에는 큰 폭으로 늘어난다. 4분기에는 다소 둔화하지만, 둔화 폭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Asia Times Financial is now live. Linking accurate news, insightful analysis and local knowledge with the ATF China Bond 50 Index, the world's first benchmark cross sector Chinese Bond Indices. Read ATF now.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