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중국 의류 업체와 광고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사진: 웨이보)

리오넬 메시와 함께 신계 축구 스타로 군림하고 있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중국의 ‘세븐 브랜드(Seven Brand)’라는 의류업체와 광고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하지만 그의 등 번호 7이 광둥 지방에서는 부정적인 뜻을 내포하고 있어 이 의류 업체의 고민이 예상된다.

호날두는 지난 2002년 리스본에 입단해 28번을 달고 뛰었으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적하면서 7번을 달기 시작했다.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한 후 레알의 상징과 같았던 라울 곤잘레스의 등번호와 겹치면서 잠시 9번을 달기도 했다. 라울 이적 후 다시 7번으로 돌아온 호날두는 유벤투스 이적 후에도 7번을 달고 그라운드를 누비고 있고 포르투갈 국가대표팀에서도 7번을 달고 있다.

이쯤 되면 호날두의 상징과도 같은 7번과 ‘세븐 브랜드’는 찰떡 궁합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광둥 지역에서 통용되는 의미가 부정적인 게 문제다. 이 지역의 일부 주민들 사이에서 7번은 “멍청한”이라는 뜻의 비속어로 통용되고, 심지어 “남근”이라는 의미로 쓰이기도 한다.

중국의 대표적인 포털 웨이보에서도 “legendary 7”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이에 대한 조롱 섞인 글이 올라오고 있다. 한 네티즌은 “광둥 사람들은 세븐 브랜드의 옷을 사지 않을 것”이라며 “하지만 호날두 때문에 나는 속옷이나 사야겠다”고 말했다.

세븐 브랜드는 지난 1979년 설립돼 남성복 상위 10개 브랜드 중 하나로 성장했다. 순자산 규모가 18억3000만 위안(약 3089억 원)으로 5000명의 직원과 중국내 3500개 매장을 보유하고 있다. 쿵푸 스타 제트 리와 전 포르투갈 축구 스타 루이스 피구도 과거 이 회사의 홍보 모델이었다.

Asia Times Financial is now live. Linking accurate news, insightful analysis and local knowledge with the ATF China Bond 50 Index, the world's first benchmark cross sector Chinese Bond Indices. Read ATF now. 

Join the Conversation

1 Comment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