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어두운 미국 경기 전망…채권 선호 심리 유효

벤 버냉키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은 지난해 미국 경기의 급랭 가능성을 경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추진한 감세 정책의 효과가 오래 지속하기 어렵다는 지적이었다. 지난 2개월간 두드러진 움직임이 없었던 시장의 심리도 매우 무겁기만 하다. 뉴욕 증시는 횡보세가 이어지고 있다. 성장 둔화와 기업 실적 부진 전망, 채권 수익률 하락 등이 증시에 부담이 되고 있다. 10년 물 국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