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연준 의장과 구로다 BOJ 총재는 서로 동병상련 느낄지도

머지않아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과 구로다 하루히코 BOJ 총재가 서로 동병상련의 감정을 느낄지 모르겠다.    파월 의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분노를 사면서, 그로부터 중국 지도자보다 ‘더 큰 적’이라는 말까지 들어야 했다. 이것은 106년 역사를 자랑하는 연준의 독립성에 가한 전례가 없는 공격이나 마찬가지다. 파월 의장은 대체 어떤 죄를 지은 걸까? 트럼프 대통령의 눈엔 자신이 일으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