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 中 영향력 확대에 대한 아시아의 우려 반영

“절대 중국을 믿지 말라.” 이달 홍콩 샤틴 지구에서 열린 대규모 시위에 참여한 한 홍콩 시민의 발언이다. “우리는 무엇을 얻기 위해 싸우는 게 아니라 아무것도 잃지 않으려 싸운다. 홍콩이 중국이 되는 것을 걱정하고 있다.” 홍콩의 대규모 반중 시위는 송환법 문제로 촉발됐으나, 근본적으로 홍콩의 자유를 수호하려는 시위다. 시위대는 지난 1997년 홍콩 반환 이후 유지된 “일국양제” 체제가 실질적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