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가 자랑하는 수준과 거리가 먼 미국 경제 상황

미국 증시가 3일(현지시간) 급락세를 멈추고 반등 마감했지만, 서비스업 지표 부진에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300포인트 이상 빠지는 등 시장이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지수는 결국 전일비 122.42포인트(0.47%) 오른 26,201.04에 거래를 마쳤다. S&P00은 23.02포인트(0.80%) 오른 2,910.6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87.02포인트(1.12%) 오른 7,872.26에 각각 장을 닫았다. 미국 공급관리협회(ISM)가 발표한 9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2.6으로 전문가 예상치 55.3에 크게 못 미쳤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