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 약세가 싫을 수밖에 없는 일본

시간 여행이 가능하다면,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BOJ) 총재는 거의 틀림없이 7월 30일로 돌아가 금리에 손을 댈 것이다.    당시 그가 아무런 결정을 내리지 않았던 그 주는 엔화의 궤적에 만큼이나 구로다 총재의 신뢰도에도 잔인한 영향을 미쳤다. 7월 31일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기준금리를 내리자 엔화 강세 속도가 빨라졌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전쟁 수위를 높인 8월 2일이 되자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