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메모리 감산 없다…일본 리스크 부정적 영향 최소화 노력

메모리 반도체 공급 초과 현상과 이에 따른 실적 부진에도 삼성전자는 인위적인 감산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세원 삼성전자 DS 부문 부사장은 31일 2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감산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인위적인 웨이퍼 투입 감소는 검토한 바 없다”고 말했다. 삼성은 생산라인의 효율적인 운영을 언급했으나, 이는 감산의 의미는 아니다. 장비 재배치 등 늘 진행하는 생산 효율화의 의미라고 업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