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외여건 불안 여파로 산업활동 부진 지속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 등 대외여건 불확실성이 이어지면서 6월에도 산업활동은 부진을 면치 못했다. 5월에 반등했던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도 한 달 만에 내림세로 돌아섰다. 2분기 GDP가 1분기의 0.4% 역성장에서 1.1% 성장으로 반전됐으나, 정부 지출 기여도가 1.3%p에 달했고, 민간의 기여도는 마이너스 0.2%p를 기록했다. 이런 현실이 6월 산업활동에 고스란히 반영됐다. 통계청은 31일 ‘6월 산업활동동향’에서 전산업생산이 전월대비 0.7% 감소, 5월의 0.3% […]